본격 발렌타인 초콜렛 받는 이야기.


얼마전 동아리방에 있을 때 일입니다.
제게 일본인 지인 한분이 있습니다만, 이분이 발렌타인 데이에 무려 9명의 여성에게 초콜렛을 받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.
이말 한마디에 전 쇼크에 빠졌습니다.
'뭐야 ㅇㅇ형도 이쪽(?!) 사람 아니었어?', '이쪽계열이라도 위너는 받는건가?!'
'아니 위너라도 9명한테 무슨 수로 받어, 무슨 학원의 아이돌 그런것도 아니고'
더 충격은 주변사람들이(...이쪽계열입니다) 당연하다듯이 '그렇구나'하고 있는 겁니다.
'뭐야 나만 키모오타고 나머진 위너인건가' 하고 절망하고있는데, 그다음 오간 대사가
"러브플러슨가요."
...응?
 "러브플러스는 많아야 3명이고, 아마 나나사키에게 받았겠지"
.... 아 나는 아직 순수하구나.

(짤은 지인께 초코를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분입니다.)

by 학문적클린턴 | 2010/02/19 02:38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linton.egloos.com/tb/3594768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